총회주요뉴스
 
 
IP:211.233.xxx.xxx 

제목

2022년 총회장 신년 메시지

작성자

기획행정실

작성일

2021-12-21

조회수

1308

2022년 신년 메시지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 모든 것이 하나님께로서 났으며 그가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를 자기와 화목하게 하시고 또 우리에게 화목하게 하는 직분을 주셨으니

(고린도후서 5:17-18)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인생을 언제든
, 또 어떠한 삶을 살았든 새롭게 시작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우리 모두가 그런 일을 한 번씩은 꿈꾸며 살아갑니다. 하지만 성경은 이 놀라운 일이 그리스도 안에서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합니다. 그리스도가 이루신 대속의 은혜를 덧입는 자는 누구든지 새로운 존재가 될 수 있습니다.

지금과는 전혀 다른 거룩하고 영광스러운 삶
, 하늘의 가치를 따르는 삶, 예수를 닮아 화해의 직책을 감당하는 삶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또한 그리스도 안에서 새롭게 된 우리들이 추구하여야 할 삶의 목표입니다. 새해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을 지나며 우리가 놓쳤던 공교회성과, 예배 및 신앙의 본질을 회복함으로써 새롭게 다시 세워지는 한국교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2022년에 가장 주목해야 할 이슈로 미중 대립과, 기후변화, 저출산 및 고령화, 디지털화를 꼽습니다. 중의 갈등 고조는 한반도의 평화와 경제에 지속적인 위협이 될 것입니다. 기후위기 역시 생태계 파괴를 심화하며 국가 간 대립을 조장할 것입니다. 저출산 및 고령화에 따른 인구절벽 현상 역시 우리 사회 전반에 시급한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디지털화 가속은 인공지능의 오용 및 편향성에 따른 혼란과, 대면 접촉 감소로 인한 개인주의화, 사회적 취약계층의 고립화로 이어질 것입니다.

저는 이러한 이슈들에 교회가 할 수 있는 일
, 아니 교회만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믿습니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하나님께 한 마음으로 부르짖어 기도하는 일, 다음세대와 미래를 위해 불편을 감수하고 기꺼이 섬기는 일, 무너진 개인과 가정을 세우고 소망을 전하는 일이 바로 그것입니다.

새해에는 이 귀하고 선한 일에 앞장서고 쓰임 받는 우리 총회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 


2022. 1. 1.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총회장 배광식 목사 

 
 
 
 
 
 
주소 : (06177)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대치동) TEL 02)559-5600 FAX 02)568-7456
Copyright ⓒ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