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헌법 > 신도게요서
 
 
 
 
1. 본성의 빛과 또 창조와 섭리의 일들이 하나님의 선과 지혜와 권능을 나타내어 사람이 핑계할 수 없게 하나(1), 그것들이 구원에 필요한 하나님과 그의 뜻에 관한 지식을 충분히 주지는 못한다.(2) 그러므로 주께서는 여러 때에 여러 방식으로 자기의 교회에 대하여 자신을 계시하시며 자기의 뜻을 여러 방식으로 자기의 교회에 대하여 자신을 계시 하시며 자기의 뜻을 선언하시는 것을(3), 그리고 후에는 진리를더 잘 보존하시고 전파하시며, 또 육체의 부패와 사단과 세상의 악에 대항하여 교회를 더 견고하게 설립하시고 위안하시기 위하여 그 동일한 진리를 전부 기록에 맡기시기를 기뻐하셨다(4). 이것이 성경을 가장 필요한 것으로 만드니(5),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에게 그의 뜻을 계시하신 이전의 방법은 지금 정지 되었다(6).
  (1) 롬 1:19∼20, 2:14∼15, 1:32
(2) 고전 1:21, 2:13∼14, 2:9∼12, 행 4:12, 롬 10:13∼14
(3) 히 1:1∼2, 갈 1:11∼12, 신 4:12∼14
(4) 눅 24:27, 딤후 3:16, 벧후 3:15∼16
(5) 눅 16:29∼31, 히 2:1∼3, 딤후 3:15∼16, 벧후 1:10
(6) 이 진술은 주로 교회의 경험과 관찰로부터 인출되나, 성경으로부터 추론될 수도 있다
    (눅 16:29, 요 20:29, 31).
 
2. 성경 즉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의 명칭 아래 현재 구약과 신약의 모든 책들이 포함되어 있으니, 그 책들은 다음과 같다.
구약
창세기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 여호수아
사사기 룻기 사무엘상
사무엘하 열왕기상 열왕기하
역대상 역대하 에스라
느헤미야 에스더 욥기
시편 잠언 전도서
아가 이사야 예레미야
예레미야애가 에스겔 다니엘
호세아 요엘 아모스
오바댜 요냐 미가
나훔 하박국 스바냐
학개 스가랴 말라기
 
신약
마태복음 마가복음 누가복음
요한복음 사도행전 로마서
고린도전서 고린도후서 갈라디아서
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데살로니가전서 데살로니가후서 디모데전서
디모데후서 디도서 빌레몬서
히브리서 야고보서 베드로전서
베드로후서 요한1.2.3서 유다서
요한게시록

이 모든 책들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신앙과 생활의 법칙이다(7).
(7) 엡 2:20, 계 22:18∼19, 딤후 3:16, 마 11:27
 
3. 보통 가경이라고 부르는 책들은 하나님의 영감으로 기록된 것이 아니므로 성경의 정경(正經)의 한 부분이 아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교회에서 아무 권위도 갖지 못하며, 다른 인생적 기록들보다 다른 것으로, 다른 방식으로 인정되고 사용될 것이 아니다(8).
(8) 눅 24:27, 44, 롬 3:2, 벧후 1:21. 성경의 정경은 뚜렷한 성구들에 의해 확정되지 않고 오직 예수와 그의 사도들의, 고대(古代)의 성경 사본들과 역본들의 고대 기독교인 저술가들과 교회 회의들의 증언에 의하여, 또는 성경 각 책에 전시된 내면적 증거에 의하여 확정된다.
 
4. 마땅히 믿고 순종해야 할 성경의 권위는 어느 사람이나 교회의 증거에 의거하지 아니하고 오직 진리 자체이시며, 저자(著者)이신 하나님에게 전적으로 의거한다. 따라서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므로 수납되어야 한다(9).
(9) 살전 2:13, 딤후 3:16, 벧후 1:21, 갈 1:11∼12
 
5. 우리는 교회의 증거에 감동되며 권유되어 성경을 높이 또는 숭경하여 평가할 수 있다. 그리고 그 내용의 천적 성질(天的性質), 교리의 유효성, 문체의 장엄성, 모든 부분들의 상호 일치,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려는 전체의 목적, 사람의 구원의 유일한 길의 충분한 발견, 기타 많은 비할 데 없는 우수성과 전체의 완전성은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것을 풍부히 증명하는 변론들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경의 무오(無誤)한 진리와 신적(神的) 권위에 대한 우리의 완전한 납득과 확신은 우리의 마음에서 말씀으로써 또는 말씀과 함께 증거하시는 성령의 내적 사역(內的 事役)에서 유래한다(10).
 
(10) 고전 2:10∼11, 요 16:13∼14, 고전 2:6∼9
 
6. 하나님 자신의 영광과 인류의 구원과 신앙과 생명에 필요한 모든 것들에 관한 하나님의 전(全)도모가 성경에 명백히 적혀 있거나, 건전하고 필연적인 귀결에 의해 그의 경륜을 성경에서 추론할 수 있다(11). 이 성경에는 어느 때를 막론하고 성령의 새 계시에 의해서나 사람들의 유전에 의해서나 아무것도 추가될 수 없다(12). 그러나 우리는 말씀에 계시된 것들을 구원에 유효하도록 이해하는데 성령의 내적 조명이 필요하다는 것을(13), 그리고 하나님 예배와 교회 신도게요에 관하여는 항상 지켜야 될 말씀의 일반 법칙에 따라 본성의 빛과 그리스도인의 분별에 의해 조정되어야 할 인생의 행동과 사회의 공통한 어떤 사정들이 있다는 것을(14). 인정한다
(11) 막 7:5∼7
(12) 이 진술은 성경의 충족성으로부터 나온 추론이다.
(13) 요 6:45, 고전 2:9, 10, 12
(14) 고전 14:26, 40, 11:13, 14

 
7. 성경에 있는 모든 것들이 그 자체에서 모두 똑같이 분명하지도 않고, 또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명백한 것도 아니다(15). 그러나 구원을 위해 꼭 알아야 하며, 믿고 준수해야 할 것들은 성경의 이곳 저곳에 매우 명백하게 제출되고 개진되어 있어서 학식 있는 자들만 아니라 무식자들도 통상한 방편을 정당히 쓰면 충족한 이해에 도달할 수 있다(16).
(15) 벧후 3:16, 요 16:17, 요 6:60
(16) 시 119:105, 130, 행 17:11, 12

 
8. 옛 하나님의 백성이 자국어(自國語)인 히브리어로 기록된 구약과 또 기록될 당시에 여러 민족들에게 가장 일반적으로 알려졌던 헬라어로 기록된 신약을 하나님의 직접 영감을 받았고, 그의 독특한 배려와 섭리에 의해 만대(萬代)에 순수하게 보존되어 왔으므로 신뢰할 만하다. 그러므로 모든 종교상의 논쟁점에 있어서 교회는 궁극적으로 신·구약에 호소하게 된다(17). 그러나 이 원어(原語)들은 성경을 읽을 권리와 흥미를 가지고 하나님을 경외하며 성경을 읽고 탐구하도록 명령을 받은 모든 하나님의 백성들이 다 알지 못하기 때문에(18),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 모든 사람에게 풍부히 내주하여 그들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받으실 만한 방식으로 그에게 예배하며 성경의 인내와 위안을 통하여 소망을 가질 수 있게 하기 위하여 성경이 접촉하는 모든 백성의 언어로 번역되어야 한다(19).
(17) 사 8:20, 행 15:14∼18
(18) 요 5:39, 딤후 3:14, 15, 벧후 1:19
(19) 고전 14:6, 9, 11, 12, 24, 27, 28, 마 28:19∼20, 골 3:16, 롬 15:4

 
9. 성경 해석의 정확 무오한 법칙은 성경 자체이다. 그러므로 의미가 여럿이 아니고 단 하나인 어떤 성구의 참되고 온전한 뜻에 관해서 문제가 일어날 때에는 더욱 더 명백하게 말하는 다른 곳들에 의해 그 뜻을 찾아 알도록 해야 할 것이다(20).
(20) 막 4:5∼7, 12:1∼7
 
10. 그에 의하여 모든 종교상의 논쟁들이 결정되며, 모든 회의들이 작정들, 고대 저자들의 의견들, 사람들의 교리들, 개인의 정신이 검토 되어야 하는 또는, 그의 선고에 우리가 희망을 거는 최고의 심판주는 다른 이가 아니라 오직 성경에서 말씀하시는 성령이시다(21).
(21) 마 22:29, 31, 행 28:25, 눅 10:26
 
 
 
 
 
 
 
 
주소 : (06177)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대치동) TEL 02)559-5600 FAX 02)568-7456
Copyright ⓒ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All rights reserved.